편스토랑 간장돈가스, 팝콘 돼지고기 만드는 법, 오윤아 레시피

편스토랑 간장돈가스, 팝콘 돼지고기 만드는 법, 오윤아 레시피

알고 싶은 것이 많으면 먹고 싶은 것도 많습니다.? 맛있는 관심이 가득한 음식의 모든 것 지식미식 욕구 충전 푸드 퀴즈쇼 세상의 모든 음식에는 오감을 자극하는 맛과, 그 안에는 더 맛있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모르고 먹으면 단순히 위만 부르지만, 알고 먹으면 마음은 물론 뇌까지 채워진다는 사실 그 동안 몰랐던 입맛 돋우는 음식의 역사, 알고 먹으면 더 혀끝을 황홀하게 해 줄 맛있는 유래, 사람들과 함께 하는 식사자리에서 끊이지 않을 기막힌 상식에, 양념과도 같은 소소한 에피소드까지 총 망라하여 퀴즈로 풀어 봅니다.

꽁치에서 기름기가 조금 빠지나, 어디까지나 원래의 꽁치에 비해 비교적 그렇지 이야말로 과메기를 만져보시면 꽁치 기름이 많이 묻어 나옵니다. 이 과메기 기름은 옷에 묻으면 잘 안 지워지니 주의. 기름이 표면으로 배어나오는데다. 그 기름 성분의 대부분이 산패되기 쉬운 불포화 지방산이라 냄새와 식감은 일반적인 생선보다는 오래 묵은 꾸덕한 기름덩어리에 더 가깝기에, 오히려 꽁치의 기름기가 가장 강조된 요리라고 볼 수 있어요. 함께 영양가도 증가하여 그냥 꽁치보다.

더 좋아진다고 연구결과가 나와있습니다. 불포화 지방산 DHA와 EPA 덩어리. 다만 불포화 지방산이 많습니다.는 것이 좋기만 한 것은 아닌데, 대기 중에서 쉽게 산패되는 특성상 시중에서 유통되는 과메기는 이미 건조 과정에서 산패가 어느 정도 진행된 것으로 실은 산패된 지방산 덩어리나 마찬가집니다.


유래와 역사
유래와 역사


유래와 역사

원래는 주로 청어로 만들었으나, 청어 어획량이 감소하자 비슷한 꽁치로 대체한 것이 현재의 과메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다만 원래부터 꽁치 과메기도 있었다는 말도 있습니다. 그러다가 지금은 청어 어획량이 다시 증가하면서 청어 과메기도 쉽게 볼 수 있어요. 청어로 만든 과메기는 훈제 청어와도 모양이나 제작방식이 거의 같다. 적당히 훈제만 해 주면 훈제 청어로 전용이 가능할 듯. 먹어본 사람들 말로는, 꽁치 과메기보다.

더 기름지다고 합니다. 2014년에 이영돈 PD의 음식 X파일에 청어 과메기가 소개된 뒤로는 청어 과메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확실하지 않으나 구전되는 내용을 보시면 한양에 과거시험 보러 가던 선비가 먹을게 없어 빌빌거리고 다니다가 소나무 가지에 꿰어져 있던 물고기를 주워먹던 데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이 설은 과메기 관목어눈을 꿴 있는 물고기라는, 언어학적 변화에 따른 추정입니다.

달콤하게 먹는 방법
달콤하게 먹는 방법

달콤하게 먹는 방법

포항에서 사먹을 거면 죽도시장보다는 호미곶 가는 길에 있는 구룡포항에서 산다는 것을 추천합니다. 아무래도 실외에서 건조시키는 식품이다보니 시내 쪽에서는 포항제철소의 매연의 영향을 좀 받기 때문. 가격도 후자 쪽이 더 싸다.

한입 크기의 과메기를 초장에 찍어서 생미역 싸서 먹는 것이 기본입니다. 취향에 따라서 생파(쪽파), 생마늘, 청양고추 등을 곁들여 먹기도 합니다. 미역을 못 먹는 사람이면 김, 특히 기름과 소금을 치지 않은 맨 김(흔히 말하는 돌김)에 싸먹어야 더 맛있습니다.

배추, 상추, 깻잎 등 각종 쌈채소에 싸섭취하여도 맛있습니다. 좀 더 과메기만의 풍미를 느껴보고 싶다면, 돼지고기처럼 기름장에 찍어 먹는 등 여러 먹는 방법이 있습니다. 다만 구룡포나 죽도시장이나 택배나 마찬가지지만 세트로 사면 과메기 만큼의 쌈채소 값이 든다.

1990년대까지 과메기는 통으로 말리는것이었다. 그러다. 90년대말 반으로 갈라서 꼬리 부분만 붙여말린 짜배기배지기 편과메기가 나왔어요. 이렇게 말리면 사나흘만에 먹을수 있어요. 통으로 말린것은 통말이라고 합니다. 근래에는 발과메기라는것도 있습니다. 짜배기를 발에 올려 말리는것으로 녹차 복분자따위를 발라 건조합니다. 통과메기는 제작하는 방법이 극도로 간단합니다. 그냥 바닷물에 씻어서, 배도 따지 않고 짚으로 엮어 바람 잘 통하는 데다.

걸어 두면 끝. 어부들은 배 위에서 바닷바람에 말려 만들어 먹고, 남는 것은 얼려 뒀다가 자연해동해서 먹습니다. 배에서 만든 것은 신선하고, 물고기가 가늘어서 해동이 빠른 편이라 맛이 별 차이 없습니다.. 골수 과메기 팬은 먹을 때 다듬기 번거로워도 통과메기를 더 좋아하여 편과메기를 사도로 취급해 과메기로 쳐 주지도 않는데, 이유는 내장의 기름이 살 속으로 퍼지면서 편과메기에 비할 수 없이 여러가지 맛이 나기 때문입니다.

Leave a Comment